김주성 기자

오대근 기자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01.12 11:29
수정 : 2017.01.12 11:29

‘아닙니다’ 김경숙, 한 달 만에 확 바뀐 모습

등록 : 2017.01.12 11:29
수정 : 2017.01.12 11:29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12일 오전 서울 대치동 박영수 특검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김 전 학장은 지난달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4차 청문회에서 정유라 부정 입학과 특혜에 대해 일절 부인하며, 의원들의 질문에 ‘아닙니다’ ‘모릅니다’ 등으로 일관했다. 특검은 이미 구속된 남궁곤 전 이대 입학처장에 이어 김 전 학장에게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지난달 15일 국회 청문회에 출석한 김경숙 전 학장과 12일 특검에 출석한 김 전 학장의 모습.

지난 달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정유라 특혜 관련 김경숙 전 학장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피의자 소환돼 출석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