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1.17 21:35
수정 : 2018.01.17 21:44

“박유천 반려견에 물려” 박유천 피소

7년 전 사건 지인이 뒤늦게 고소... 소속사 “원만히 해결 노력”

등록 : 2018.01.17 21:35
수정 : 2018.01.17 21:44

가수 겸 배우 박유천. 한국일보 자료사진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해 홍역을 치른 가수 겸 배우 박유천(32)이 다시 형사 고소 사건에 휘말렸다.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와 박유천의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A씨는 박유천이 키우는 개에 얼굴 등을 물려 후유증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박유천을 과실치상 혐의로 16일 고소했다.

A씨는 2011년 4월 박유천의 집에 갔다가 알래스칸 맬러뮤트종인 박유천의 개로부터 공격 받았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다. A씨는 당시 박유천의 매니저와 친분이 있었고 박유천을 고소하지 않았다. A씨는 치료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자 7년이 지나서야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박유천 소속사에 이달 둘째 주 “12억을 배상하라”는 내용 증명까지 보냈다.

박유천 소속사는 “박유천은 A씨의 병원에 방문해 사과하고 치료비를 지급했다”며 “7년간 치료를 받은 내용 등을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사실관계 파악 후 원만히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성범죄자 알림e 이용자 뚝뚝 떨어지는 까닭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