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9:39

데얀 혼자서 2골 폭발...수원, ACL 개막전에서 시드니에 낙승

등록 : 2018.02.14 19:39

수원 데얀./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개막전에서 '푸른 데얀'의 활약에 힘입어 호주 원정에서 승리를 거뒀다.

수원은 14일 호주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드니FC와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혼자 2골을 뽑은 '몬테네그로 특급' 데얀의 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수원은 호주 원정에서 4경기 연속 무승부 이후 5경기 만에 첫 승리를 올렸다.

멀티골을 기록한 데얀은 지난 시즌 FC서울에서 뛰었던 특급 외국인 선수다. 그는 지난달 30일 탄호아(베트남)와의 챔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데 이어 수원 합류 후 2경기 연속 득점포를 쏘아 올렸다.

수원은 시드니, 가시마(일본), 상하이(중국)와 같은 H조에서 16강 진출 경쟁을 벌인다. 오는 21일에는 홈에서 상하이와 2차전을 펼친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정부, GM 철수 땐 ‘호주식 해법’ 검토
[단독]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40억, MB 사저 증축에 사용 정황 포착
“여엉~미이~” 외치는 빙판의 돌부처, 마음 약해 무표정?
6세 딸 살해한 친모 “퇴마의식 하느라 목 졸랐다”
재건축 ‘첫 단추’ 안전진단부터 ‘마지막’ 부담금까지 전 과정 옥죈다
[겨를] “첫사랑의 기억, 사과향으로 만들었어요”
조현병ㆍ우울증 환자 보는 시선, 더 차가워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