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6.12.09 19:09
수정 : 2016.12.09 19:17

KBS 총파업 잠정중단 "향후 재돌입 예정"

"국회에 언론장악방지법 통과 압박할 것"

등록 : 2016.12.09 19:09
수정 : 2016.12.09 19:17

지난 8일 총파업에 돌입한 KBS 양대노조가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가결과 정기국회 종료 등에 따라 이날 자정부터 파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KBS 양대노조가 총파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시키고 정기국회를 종료함에 따라 일단 업무에 복귀한 뒤 향후 파업에 재돌입한다는 입장이다.

KBS 노동조합(1노조)과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새노조)는 공정방송 쟁취와 보도참사, 독선경영 심판을 위해 지난 8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양대 노조 측은 “총파업에 동참한 4,000여 명의 조합원들은 10일 0시(9일 자정)부터 양대 노조가 이후 새로운 단체행동 지침을 발표할 때까지 일시적으로 업무에 복귀한다”고 9일 밝혔다.

새노조는 “박 대통령 탄핵에도 불구하고 언론부역자 청산과 언론장악방지법 통과가 실현되지 않았기 때문에 언제든 다시 총파업에 돌입할 태세를 갖추고 정국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번 정기국회에서 언론장악방지법 법안심사를 강하게 요구했지만 신상진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과 박대출 새누리당 간사의 비협조와 방해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며 “국회를 상대로 조속한 시기에 임시회를 열어 언론장악방지법을 하루속히 통과시킬 것을 강하게 압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성재호 새노조 위원장은 “박근혜 탄핵과 함께 새누리당은 역사의 심판을 받았다”며 “언론부역자들을 청산하고 낙하산을 막을 수 있는 방송법 개정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