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0.02 11:24
수정 : 2017.10.02 13:15

[영상] 문 대통령, 교통방송 깜짝 출연, “졸음운전 안전띠는 휴식”

등록 : 2017.10.02 11:24
수정 : 2017.10.02 13:15

TBS 라디오 특별 출연

“피곤하실 때 휴게소나 쉼터에서 한숨 돌리고 가시면 좋겠다”

“연휴동안 남녀가 무엇이든 같이하면 좋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맞아 1일 국민께 전하는 인사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청와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TBS 교통방송 라디오에 특별 출연해 “졸음운전으로 가장 든든한 안전띠는 휴식이라는 말이 있다”고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TBS 라디오에 교통 통신원으로 출연해 “피곤하실 때 휴게소나 쉼터에서 한숨 돌리고 가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고향 가는 분 열 분 중 여덟 분 이상이 승용차를 이용해 고향을 가시는데, 장거리 운전에서 가장 위험한 게 졸음운전”이라며 “다시 출발하실 때 전 좌석 안전띠 착용도 잊지 마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일일 교통 통신원 출연은 추석 연휴 귀성길에 오른 국민들에게 추석인사를 전하며 안전운전을 당부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직접 경기 성남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찾아 생방송에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라디오 인사말로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 즐거운 고향 가는 길, 교통 정보입니다”라고 말한 뒤 실시간 교통 상황을 전달했다. 이어 “갑자기 대통령이 나와서 놀라셨죠. 방송을 듣고 계신 분 중에 마음은 벌써 고향에 가 계신 분들도 많겠지요”라며 “올해는 임시공휴일을 포함해 추석 연휴가 길다. 그동안 열심히 일하신 국민 여러분, 여유 있게 고향도 다녀오시고 좀 편하기 쉬실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석 연휴에도 국민의 든든한 발이 되어주시는 버스·택시 기사님들, 철도, 항공, 해운 종사자 여러분, 감사합니다”며 “꼭 안전 운전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남녀가 함께 즐기는 명절 연휴가 되라는 덕담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즐거움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한가위 연휴 동안 우리 여성들과 남성들, 무엇이든 같이 하면 좋겠다. 상도 같이 차리고, 고무장갑도 같이 끼고, 운전대도 같이 잡고, 함께 손잡고 같이 하면 남녀 모두 명절이 더욱 즐겁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모처럼 고된 일상에서 벗어나 한가위 연휴 행복하고 편안하게 보내시길 바란다”며 “정부는 국민 한분 한분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오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어 방송 아나운서가 올해 연휴계획을 묻자 문 대통령은 “저는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낼 텐데요. 고향에 못 가고 성묘를 못 해서 조금 아쉽습니다. 연휴가 기니까 대비할 일은 대비해가면서 쉬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고 답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일 청와대 인근 삼청동의 한 수제비 식당으로 향하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