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3.20 08:05

상반기 채용 평가 기준, 1위는?

등록 : 2017.03.20 08:05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이 가장 큰 비중을 두고 평가하는 전형은 단연 면접전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이 상반기 신입 채용 예정 기업 234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전형별 평가 비중’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각 전형의 평가 비중을 살펴보면, ‘면접전형(실무면접+임원면접)’이 평균 50.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가운데 ‘서류전형’(35.5%)과 ‘인적성전형’(11.7%), ‘필기전형’(2%) 순이었다.

중요 평가 전형에선 ‘실무면접전형’(46.6%)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서류전형’(20.9%)과 ‘인적성전형’(16.2%), ‘임원면접전형’(15.4%), ‘필기전형’(0.9%) 등이 뒤를 이었다.

사람인 제공

실시하는 전형 단계는 기업 형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이 가장 많은 평균 3.6단계였고, 중견기업은 3단계, 중소기업은 2.3단계였다.

전형별 평가 주요 평가 사안의 경우엔 실무 경험을 가장 중요한 잣대로 삼았다. 먼저 서류전형을 살펴보면, 이력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인턴 등 실무경험’(35%)과 ‘전공’(22.6%), ‘거주지역’(9.4%), ‘OA, 전공 등 관련 자격증’(6.8%), ‘어학성적’(3.8%) 등으로 나타났다.

자기소개서에서 ‘직무 관련된 경험’(37.2%)을 1위로 꼽았으며 ‘지원동기’(14.1%), ‘성격 및 장단점’(12%), ‘생활신조, 가치관’(12%), ‘목표 달성(성과) 경험’(8.1%), ‘성장과정’(4.7%), ‘입사 후 포부’(4.7%) 등을 선택했다. 면접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항목으로는 ‘직무수행 능력’(45.7%)이 1위에 올랐다.

이어 ‘성실함’(17.1%), ‘열정, 도전정신’(7.7%), ‘책임감’(7.3%), ‘조직 융화력’(4.7%), ‘전공지식 수준’(3.8%), ‘실행력, 추진의지’(3%), ‘강한 입사의지’(2.6%), ‘커뮤니케이션 능력’(2.6%) 등을 택했다.

면접 형태는 대기업의 경우 ‘다대일 면접’(45.5%), 중견기업은 ‘다대다 면접’(42.3%), 중소기업은 ‘일대일 면접’(60.9%)을 주로 실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올 상반기 신입 채용을 아우르는 가장 큰 특징으로 ‘직무 적합성 평가 강화’(38.5%)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 ‘실무 경험 강조’(18.4%), ‘인성 평가 중시’(13.7%), ‘역량평가 강화’(9.8%), ‘인성평가 강화’(9.8%) 등이 이어졌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인물360˚]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