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7.29 11:56
수정 : 2017.07.29 12:18

“북한, ‘뼈저린 후회’ 할 것” “사드 배치 즉각 완료해야”

여야도 한 목소리로 북한 규탄

등록 : 2017.07.29 11:56
수정 : 2017.07.29 12:18

29일 오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응해 한미 양국이 동해안에서 실시한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훈련에서 사거리 300km의 현무-2가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도 북한의 기습적인 미사일 도발에 대해 한 목소리로 규탄 성명을 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지속한다면 반드시 ‘뼈저린 후회’를 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백 대변인은 “이제 국제사회는 북한의 만행에 상응하는 단호한 응징을 해야 한다”며 “북한의 심야 미사일 도발은 어떠한 명분도 없는 무모함 그 자체로 응분의 대가를 반드시 치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국제사회의 경고가 한층 더 강해지고 있는데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마이웨이를 외치고 있는 북한의 무모함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수 야당들도 북한의 도발행위를 비판하면서 특히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제1야당인 한국당은 북한의 거듭된 무력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정부는 한미동맹 강화와 사드 배치 즉각 완료, 강력한 대북제제를 통한 국제사회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북한은 오로지 미사일 고도화를 위해 일관된 길을 가겠다는 의사를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다만 사드 반여 발사대 추가배치와 유엔 안보리 소집 긴급 요청, 대북 경계태세 강화 등 문재인 대통령의 조치를 환영하고 특히 사드는 이미 이렇게 조치가 취해졌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