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주형 기자

등록 : 2017.12.29 16:03

MLB 차세대 거포 미겔 사노, 성추행 혐의로 피소… 사노는 강력 부인

등록 : 2017.12.29 16:03

미겔 사노.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차세대 거포’로 주목받는 미겔 사노(24ㆍ미네소타 트윈스)가 성추행혐의로 피소됐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29일(한국시간) “사진작가 베스티 비센이 사노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라고 보도했다.

비센은 트위터에서 “2015년 10월 한 쇼핑몰에서 열린 사인회에서 사노가 내 손목을 잡고 화장실로 끌고 가 입맞춤하려 했다”면서 “약 10분간 소리치며 저항했지만 누구도 나를 돕지 않았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난 사노가 훌륭한 선수라고 생각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얼마나 끔찍한 사람인지 확인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사노는 즉각 성명을 내고 “그런 일은 전혀 일어나지 않았다”라며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사노는 “나는 모든 여성, 특히 스포츠 분야에서 일하는 여성을 존중한다”라고 맞섰다. 미네소타 구단 측은 일단 “더 많은 정보가 나올 때까지 논평을 자제하겠다”라며 신중한 태도다.

사노는 미네소타가 차세대 프랜차이즈 스타로 점 찍은 거포다. 2015년에 메이저리그에 데뷔, 이듬해 홈런 25개를, 올해는 28개를 쳤다. 통산 310경기에 출장, 타율 0.254에 71홈런, 195타점, 178득점을 기록 중이다.

강주형기자 cubi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