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호 기자

등록 : 2017.10.09 11:40

대구 개발제한구역 도심 속 힐링공간으로 탈바꿈

등록 : 2017.10.09 11:40

수성 패밀리 파크부터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까지 9년째 23개 사업

게티이미지

대구의 개발제한구역이 도심 속 힐링공간에다 명소로 탈바꿈하고 있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생태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2009년 ‘수성 패밀리 파크’ 조성을 시작으로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을 추진, 올해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과 ‘천을산 해맞이공원’조성을 추진하는 등 9년째 23개 사업을 시행했다.

수성패밀리 파크는 가족 단위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녹지공간이고, 내년 3월 조성공사가 끝나는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에는 총 길이 1.1㎞, 넓이 4만670㎡의 점새늪 일원에 다양한 연꽃과 수생식물을 심게 된다.

도시철도1호선 안심역에서 10여분 거리의 점새늪 인근에는 연 갤러리와 레일카페 등 볼거리도 많아 대구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전망이다. 연 갤러리는 지하철 기지창 터널을 각국의 연꽃 관련 시와 고분벽화로 장식한 곳으로 2014년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으로 조성됐다.

김광철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시민들이 개발제한구역의 생태 문화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환경친화적인 쉼터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종전선언, 판문점선언 이행 과제”… 북한, 대남 압박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연준 통화정책 또 비판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첫눈에 반해… 만나고 싶어” 온라인 캣콜링 공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