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7.05 08:21
수정 : 2018.07.05 08:23

BBC "유벤투스, 호날두 이적료 1억 유로 제시"

등록 : 2018.07.05 08:21
수정 : 2018.07.05 08:2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명문구단 유벤투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영입하기 위해 1억 유로(약 1,300억원)의 이적료를 제시했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보도했다.

BBC는 5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는 유벤투스의 제의에 고심하고 있다"라며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의 나이(33)를 고려할 때, 지금이 이적시킬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현재 레알 마드리드와 호날두는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 작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고의 명문구단인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22승 10무 6패의 비교적 저조한 성적으로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이어 3위에 그치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선 우승했지만 자국 리그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팀을 이끌던 지네딘 지단 감독도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현재 레알 마드리드는 훌렌 로페테기 신임 감독 체제로 변신하고 있는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이 끝나는 대로 새로운 색을 입힐 것으로 보인다.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 이적료로 그를 대체할 만한 젊은 공격수 영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이상 파리생제르맹)를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사실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박진만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