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19 14:59
수정 : 2017.12.19 18:11

20일 밤중 폭설에 서울은 ‘대설주의보’ 가능성… 출근대란 대비하세요

등록 : 2017.12.19 14:59
수정 : 2017.12.19 18:11

출근길 폭설이 내린 18일 오전 눈 쌓인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한국일보

20일 매서운 한파 속에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 또 다시 많은 눈이 내리겠다. 특히 21일 새벽까지 눈 소식이 계속되면서 출ㆍ퇴근 대란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기상청은 “20일 오후에 눈이 중부 서해안부터 시작, 밤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면서 “또 밤 사이 찬 공기가 추가로 몰려와 서울 아침은 영하 8도까지 떨어져 춥겠다”고 19일 전했다.서울과 경기, 충남, 전북 강원영서 일부에 최대 10㎝의 많은 적설량이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남부, 충남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가능성이 있을 때 내려진다. 눈과 함께 추위 역시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20일 전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영하 16도∼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1∼7도로 예보됐다. 이번 한파는 22일부터 차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누그러지겠다.

이달 들어 이날까지 서울에 강수량이 기록된 날은 무려 8일에 달한다. 이틀에 하루 꼴로 눈 또는 비가 내린 셈이다. 1주일에 한번 정도 눈이 내리던 예년과 비교하면 눈이 상당히 잦은 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부터 한반도 주변의 기류정체가 조금씩 해소되는 추세지만, 아직 우리나라 상공에 머무른 찬 공기가 온난한 공기와 만나면서 눈구름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찬 공기와 온난한 공기가 만나는 경계지점이 바로 중부와 서쪽, 즉 서해안 지역이라 이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것이다. 기상청은 다음주 쯤엔 기류정체가 완전히 풀리면서 예년의 겨울 날씨를 되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윤∙소윤 ‘빅2’에 배치… 검찰 개혁∙적폐 청산에 방점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한미, 선제조치로 김정은에 공 넘겨… 북 비핵화 진정성 시험대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中, 김정은 도착 30분 만에 신속 보도… 정상국가 지도자 부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