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진주 기자

등록 : 2014.10.30 14:28
수정 : 2014.10.30 23:53

남의 상품 베끼는 카드업계, 왜?

[금융Talk]

등록 : 2014.10.30 14:28
수정 : 2014.10.30 23:53

상품이 곧 돈인 금융업계에서는 상품을 개발하는 것만큼이나 이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도 대단합니다.

개발 단계에서는 보안을 철저히 하고 그 이후로는 제도의 보호를 받죠. 일종의 저작권과 같은 개념인데요. 업계에서는 이를 ‘배타적 사용권’이라 합니다.

배타적 사용권은 은행ㆍ증권ㆍ보험사에서 독창적인 신상품을 개발했을 때 그로 인해 발생하는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적어도 1~6개월 간은 경쟁사들이 같은 상품을 만들지 못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금융업계에서 이 제도가 유일하게 적용되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카드인데요, 이 때문에 카드 업계에서는 종종 ‘상품 베끼기’ 논란이 일곤 합니다.

실제로 올 초에는 현대카드가 우리카드에 상품 표절 논란을 제기해 한바탕 소란이 일었습니다. 당시 우리카드가 창립 1주년을 맞아 출시한 ‘가나다’카드가 현대카드의 ‘챕터2’(지난해 7월 출시)와 비슷했던 거죠.

‘상품 베끼기’ 논란이 일었던 현대카드(①)와 우리카드(②)의 카드상품 구조도.

카드사 상품 개발자들은 이럴 때마다 속이 새까맣게 타 들어간다고 말합니다. 몇 날 며칠 밤을 새 가며 만든 상품이 성과를 내기 시작 할 때쯤이면 다른 카드사들이 아무 제재 없이 같은 상품을 내니까요. 이 때문에 금융감독원이 카드업계의 배타적 사용권 도입을 검토하기도 했으나, 잘 되지 않았습니다. 배타적 사용권을 도입하면 이를 획득하기 위한 카드사 간 경쟁이 경쟁사보다 할인 및 적립 혜택을 더 주는 과당 경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였죠. 또 카드 상품은 증권이나 보험 상품에 비해 단순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를 표절이라 규정할 것인지가 애매하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재미있는 건 업계 반응입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속상한 건 맞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상품이 그만큼 우월하고 인기가 많다는 걸 인정받은 셈이라 생각한다”며 초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 현대카드 정태영 사장은 자신의 SNS에 “누군가에게 카피의 대상이 되는 것 또한 우리의 미션”이라며 “현대카드가 기준이 되고 그것을 모방하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남기며 자신감을 표했습니다.

따라올 테면 따라오라는 거죠. 하지만 누군가의 고생 끝에 탄생한 결과물을 베끼는 데만 매진하면 결코 1인자가 될 수 없습니다. 만드는 과정에서 쌓이는 노하우와 데이터까지는 베낄 수 없으니까요. 이는 어느 순간 폭발적인 차이를 만들어낼 겁니다.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모방보다는 뼈를 깎는 창작의 고통을 감내해보는 건 어떨까요.

김진주기자 pearlkim72@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