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19 20:00

광역 BRT로 400만 충청권 단일 생활권 된다

반경 20~40㎞ 주요도시 역, 터미널 20~40분대 연결 추진

등록 : 2017.04.19 20:00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중심으로 한 광역 BRT 개념도. 행정도시건설청은 2030년까지 행정도시~주요 거점별 40분대 광역 BRT 연결을 추진한다. 행정도시건설청 제공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행정도시)를 중심으로 반경 20㎞~40㎞ 안팎 거리에 있는 도시의 역과 터미널을 20분~40분이면 오갈 수 있는 광역교통체계가 2030년 갖춰진다.

400만 충청권이 사실상 단일 생활권이 되는 셈이다.

19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건설청)에 따르면 세종시 주변 충청권 광역도시를 공동 생활권으로 묶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행복도시 2030 광역대중교통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이 전략은 건설청이 충청권 4개 시ㆍ도, 청주, 공주가 참여해 2012년 3월 출범한 광역교통협의회 논의를 거쳐 마련했다.

전략의 핵심은 꼼꼼한 광역 간선급행버스(BRT)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2030년까지 행정도시를 중심으로 반경 20㎞에 있는 ▦KTX 오송역 ▦청주터미널 ▦대전과학벨트 거점지구(신동둔곡지구) ▦ 대전도시철도 반석역 ▦공주터미널 ▦조치원역 등 6대 도시 거점을 광역 BRT로 20분 내에 연결키로 했다. 6대 거점에서 각 도시 내로 대중교통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동선 단축, 정류장 통합 등 환승시설도 개선한다. 더불어 반경 40㎞ 안팎에 있는 청주국제공항, KTX 대전역ㆍ공주역ㆍ천안아산역을 4대 광역 교통 거점으로 둬 광역BRT로 40분 내에 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BRT 정류장은 경전철역처럼 정류장 입구에서 요금을 먼저 내는 시스템을 도입해 빠른 승하차를 가능케 한다. 더불어 신교통형 BRT 정류장을 2017년까지 도램마을, 청사 북측, 첫마을에 설치하고, 2030년까지 모든 광역BRT 정류장에 확대 설치키로 했다. BRT 차량은 수소, 전기 등 친환경연료를 사용하는 대용량으로 교체하고, 총 24곳에 충천소를 설치한다. 서울대ㆍ자동차안전연구원ㆍ현대자동차ㆍ네이버랩스 등과 협업해 2020년까지 광역 BRT 전 구간에 자율주행 기술도 적용한다. 아울러 첨단 교통수단의 이미지에 걸 맞는 차량ㆍ정류장 디자인도 갖춰 광역도시권 대표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고, 향후 관광상품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각 행정구역별로 다른 BRT 요금체계도 단계적으로 통합하고, 무료 환승체계를 도입한다. 이를 위한 통합정보관리(전산센터)와 정산 체계도 구축한다. 건설청은 또 행정구역을 초월해 생활권 중심의 노선을 운영하기 위해 맞춤형 광역BRT 제도를 마련키로 했다. 각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 BRT의 효율적 운영ㆍ관리를 전담할 행정ㆍ운영시스템 등 세부적인 사항은 광역교통협의회에서 논의해 나갈 방침이다.

건설청 관계자는 “세계적인 광역도시권 간 경쟁시대에 광역대중교통을 기반으로 한 공동생활권 실현은 국가경쟁력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선택”이라며 “광역대중교통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해 공동발전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7차 핵실험 했나… 중국 “폭발 추정” 기상청 “자연 지진”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