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우 기자

등록 : 2017.05.11 15:16
수정 : 2017.05.11 15:16

신안 증도서 철인 3종 경기대회

등록 : 2017.05.11 15:16
수정 : 2017.05.11 15:16

20일 오전 8시~ 낮 12시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신안군 증도에서 2017 신안 트라이애슬론 대회가 20일 개최된다. 사진은 대회의 포스터(사진=신안군 제공)

전남 신안군은 20일부터 이틀간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증도에서 2017 신안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철인 3종 경기 대회는 수영 1.5㎞, 사이클 40㎞, 마라톤 10㎞의 올림픽 코스로 치러진다.

대회는 증도 갯벌생태전시관 일대에서 오전 8시부터 정오까지 진행된다. 각 선수에게는 3시간30분의 제한시간이 주어진다.

철인3종 경기는 세계적으로 22개국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200여만 명이 즐기는 운동이다. 군은 현재 전국 동호인 400여명이 이미 등록을 마쳐 성공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증도는 그 동안 교통불편 등 어려운 환경 때문에 스포츠 대회를 여는 데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대회를 잘 치러 내년에는 국제급 대회로 격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대회기간 동안 증도에서는 삐비꽃 축제(5월1~28일)가 개최돼 소금체험과 스탬프 투어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년 여혐]초등 교실에서 싹트는 ‘여성혐오’
특검 '우병우, 靑 삼성 보고서 작성 지시'
여야 3당 ‘추경 공무원 증원안 타결’, 한국당 “본회의 참석, 반대 표결” 백기
[글로벌 biz 리더] ‘구골’ 될뻔한 ‘구글’의 괴짜 창업주 “비전 없다면 죽은 것”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과학 낙관주의 심취한 1930년대, 디스토피아를 상상하다
[나를 키운 8할은] ‘신의 작은 갈피리’를 염원케한 ‘기탄잘리’
돌고래 태지를 위한 바다쉼터는 언제 생길까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