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우 기자

등록 : 2017.03.15 08:46
수정 : 2017.03.15 08:46

오리산지 나주에 AI 재발생 방역당국 비상

등록 : 2017.03.15 08:46
수정 : 2017.03.15 08:46

69일만에 검출, 해남ㆍ강진ㆍ무안 등 잇따라

2만5000마리 살처분 계획

한국일보 자료사진

국내 최대 오리 사육지인 전남 나주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69일만에 다시 검출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그동안 전남에서 소강상태를 보이던 AI가 지난달 21일 해남에서 발생한 뒤 잇따라 강진, 무안군 등을 거쳐 나주까지 퍼지자, 각 지자체가 긴장하고 있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 나주시 산포면 육용 오리 농장에서 오리들이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전남 동물 위생시험소 정밀검사 결과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방역 당국은 이 농장에서 키우는 오리 1만5,000마리와 반경 500m 안에 있는 다른 오리 농가 1만마리 등 모두 2만5,000마리를 살처분 할 계획이다. 또 가축방역 심의회를 열어 살처분 범위를 반경 3㎞까지 넓히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현재 AI발생 오리 농장 반경 500m∼3㎞에는 8 농가에서 오리 11만2,000마리를 사육하며, 반경 10㎞ 내에는 29 농가에서 142만9,000마리 닭과 오리를 키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는 국내에서 오리 사육량이 가장 많은 곳으로 올 겨울 들어 전남에서 확진된 AI 28건 가운데 10건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 1월 4일 이후에는 발생하지 않았다.

69일 만에 나주에서 AI가 다시 발생하면서 농장 간 수평전파 우려도 커져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해 해당 농장 이동 제한과 함께 소독 등 방역 조치를 했다”며 “발생지 주변 방역을 더 강화해 확산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