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9.28 10:00
수정 : 2017.09.28 10:02

이대의료원ㆍ양천구청,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등록 : 2017.09.28 10:00
수정 : 2017.09.28 10:02

김수영(왼쪽) 양천구청장이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에서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을 바라보고 있다. 양천공원 입구에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의 현재 농도상태를 파랑색(좋음), 녹색(보통), 노란색(나쁨), 적색(매우나쁨)의 신호등 형태로 표시한다. 양천구청 제공

이화여대의료원과 서울시 양천구청이 손잡고 전국 최초로 기후 변화 대응 민관 협력사업으로 진행한 ‘미세먼지 신호등’이 27일 양천공원 입구에 설치됐다.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 현재 농도 상태를 교통 신호등과 같은 파랑색(좋음), 녹색(보통), 노랑색(나쁨), 적색(매우 나쁨)의 신호등 색깔로 표시한 제품이다.

이번에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 농도 정보나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지역 주민들에게 시각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신호등 색깔로 정보를 전달해줌으로써 호흡기 등 관련 질환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는 최근 서울시에서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하는 등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양천구청 차원에서 미세먼지 대응 방안으로 마련하게 되었고, 이대목동병원이 미세먼지 신호등 제작비를 기부함으로써 이루어지게 됐다.

정혜원 이대목동병원장은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대학병원으로서 지역 주민들이 미세먼지 신호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눈으로 쉽게 인지하고 마스크 착용이나 외출 자제 등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적극 실천해 건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스태프가 사는 세상] 지옥까지 체험해 본 듯...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스크린 조물주’
월드컵ㆍ무더위 특수도 무색... 닭고기값 20%이상 폭락세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우리 땅에 짓는 공연장, 우리 기술로만 짓는게 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