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5.30 11:00

삼성전자 업계 최초 노트북용 32GB D램 모듈 양산

등록 : 2018.05.30 11:00

10나노급 16Gb DDR4 D램 칩이 전후면에 8개씩 총 16개 들어간 업계 최초의 노트북용 32GB DDR4 D램 모듈. 삼성전자 제공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1위 삼성전자가 노트북용 메모리에서도 최초 신화를 이어간다.

삼성전자는 업계에서 처음으로 노트북용 10나노급 32기가바이트(GB) DDR4 D램 모듈 본격 양산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32GB D램 모듈은 최첨단 10나노급 16기가비트(Gb) DDR4 D램 칩이 전면과 후면에 각각 8개씩 총 16개 탑재됐다. 2014년 삼성전자가 노트북용으로 출시한 20나노급 8Gb DDR4 D램 기반 16GB 모듈보다 저장용량은 2배 늘었고 속도는 11% 향상됐다. 게이밍 노트북에서는 최대 속도 2,666Mbps로 작동해 고사양 게임을 원활하게 즐길 수 있다.

PC 업체들은 기존 노트북 구조를 변경하지 않고도 32GB D램 모듈 2개를 장착하면 저장용량이 64GB가 된다. 32GB 모듈 2개로 64GB를 구현한 노트북은 16GB 모듈 4개로 만든 64GB보다 동작모드에서는 최대 39%, 대기모드에서는 25%까지 소비전력이 절감된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세원 전무는 “게이머들이 노트북에서도 초고해상도의 고성능 게임을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속도와 용량을 높인 D램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해 프리미엄 PC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10나노급 16Gb D램 라인업(16Gb LPDDR4ㆍGDDR5ㆍDDR4) 생산 비중을 확대, 모바일ㆍPCㆍ그래픽ㆍ서버 시장에 이어 슈퍼컴퓨터와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에서도 기존 8Gb D램을 대체할 계획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