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4.20 08:06
수정 : 2017.04.20 08:07

직장인 10명 중 6명 “회식은 부담스럽다”

등록 : 2017.04.20 08:06
수정 : 2017.04.20 08:07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식에 대해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989명을 대상으로 ‘회식 부담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6.6%가 “부담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회식이 부담스러운 이유에 대해선 ‘퇴근 후 개인시간을 가질 수 없어서’(63.8%,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불편한 사람과 함께해야 해서’(52%), ‘다음 날 업무에 지장이 돼서’(50.9%), ‘약한 주량 등으로 부담스러워서’(35.5%)가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부담스러워서’(30.2%), ‘성희롱 등 눈살을 찌푸리는 상황이 많아서’(9.8%) 등의 의견도 내놨다.

가장 부담스럽게 느끼는 회식 유형은 ‘술자리 회식’이 90.5%로 단연 높았다. 이외에 ‘놀이공원 등 야유회 회식’(3%), ‘볼링, 당구 등 스포츠 회식’(1.4%), ‘맛집 탐방 회식’(1.4%),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0.2%) 등을 선택했다.

직장인들은 한 달 평균 1.8회의 회식을 하며, 회식이 끝나는 시간은 ‘오후 10시’(24.4%)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오후 11시’(22.3%), ‘오후 9시’(18.3%), ‘오후 12시’(13.5%), ‘오후 8시 이전’(5.9%) 등의 응답도 뒤따랐다.

회식에 따른 부작용도 적지 않았다. 직장인 2명 중 1명(54.9%)은 회식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업무에 지장을 받은 경험도 63.9%가 ‘있다’라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회식으로는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37.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맛집 탐방 회식’(36.7%), ‘볼링, 당구 등 스포츠 회식’(29.3%), ‘술자리 회식’(2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관계자는 “직원들의 단합과 사기 진작을 위해 진행되는 회식이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부담이나 스트레스가 되는 경우가 많다”며 “회식 방식이나 일정, 참석여부 등을 결정할 때 구성원들의 의견을 받아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회식 문화에 대한 고민과 변화가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당국 “북한서 3.4규모 지진”…폭발 여부에 혼선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