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5.17 17:17

창원국가산단 확장지 첨단특화산단 조성

등록 : 2018.05.17 17:17

국토부, 산단 개발계획변경 승인

상복ㆍ남지동 일원 43만5000㎡

1300억 들여 2020년 완공 계획

창원시는 창원국가산업단지 확장지역을 첨단특화산업단지로 조성키로 했다. 사진은 창원국가산단 확장지역 위치도.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부족한 산업시설 용지를 확보하고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기존 산업과 연계 할 수 있는 첨단산업을 유치ㆍ집적화한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2015년 12월 신청한 창원국가산단 확장에 따른 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됐다고 17일 밝혔다.

1974년 지정된 창원국가산단은 현재 조성된 산업시설용지 1만7.321㎢(약 524만평)는 입주가 완료돼 사업 확장과 첨단 신산업 유치를 계획하는 기업체 등의 산업시설용지 부족현상이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첨단업종ㆍ벤처기업 등 첨단산업을 집적화 할 수 있는 첨단특화산업단지를 공급을 위해 산단 확장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확장되는 단지는 성산구 상복ㆍ남지동 일원 약 43만5,000㎡(약 13만평)으로, 총사업비 1,200여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산업단지를 조성, 기존 산단 내 대규모 필지의 분할제한으로 첨단업종에 특화된 중소규모(1,000~5,000㎡) 필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첨단산업 유치에 숨통이 트이고, 부족한 공장용지로 인해 타 지역에서의 생산ㆍ납품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 등 기업 애로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확장을 위한 개발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부족한 산업시설용지를 적기에 공급해 첨단산업을 유치ㆍ집적화 할 수 있도록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