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7.07.18 04:40

[단독] 피죤 부자간-남매간 막장 소송전 일단락

등록 : 2017.07.18 04:40

檢, 이주연 대표 횡령ㆍ배임 혐의 무혐의 처분

동생 이정준씨 항고 검토 및 추가고소장 접수

국내 섬유유연제 업계 선두주자였던 피죤이 내리막길을 걷게 된 건 2011년부터다. 이윤재(83) 회장이 3억원을 주고 광주 지역 폭력조직 무등산파 조직원 등을 동원, 자신의 비리 의혹을 제기한 이은욱 전 피죤 사장을 상대로 청부 폭행을 한 사실이 들통나 회사 이미지를 깎아먹었다.

이 회장은 이 사건으로 징역 10월, 이어 2013년에는 다시 회삿돈 113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피죤 일가의 볼썽사나운 부자간, 남매간 소송전도 이때부터 시작됐다. 이 회장 아들이자 대주주인 마크 정준 리(50ㆍ본명 이정준)씨는 2013년 재판을 받고 있는 이 회장을 상대로 “피죤 주주 자격으로 경영 잘못의 책임을 묻겠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ㆍ2심에서 모두 원고 패소 판결로 이 회장 손을 들어줬다. 이씨는 이 회장 부재 시 경영을 맡은 누나 이주연(53) 대표도 공격했다. 2014년 말 “이 회장의 횡령ㆍ배임 책임 중 일부는 이 대표에게 있다”며 주주들을 대표해 6억여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 2015년 9월 이 대표가 회사에 4억2,000여만원을 배상하라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 냈다.

이에 맞서 이 회장은 이씨가 보유한 계열사 선일로지스틱 지분은 자신의 주식을 차명으로 묻어둔 것이라고 주장하며 주식소유권 확인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이씨는 다시 누나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지난해 2ㆍ6월 두 차례에 걸쳐 이 대표를 상대로 횡령ㆍ배임 등 혐의로 고소장을 낸 것이다. 피죤이 자금난을 겪던 2011~2013년 이 대표가 정관을 개정해 그의 남편과 이윤재 회장 등 임원 보수를 과다 지급해 121억원을 가로채고, 거래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피죤 계열사인 선일로지스틱의 최대주주인 이씨를 주주명부에서 위법하게 제거했다는 주장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이진동)는 최근 고소인인 이씨와 피고소인인 이 대표를 잇따라 불러 조사한 뒤 17일 이 대표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리며 막장 드라마에 마침표를 찍었다. 검찰은 이 대표가 사실상 이 회장의 심부름꾼 역할을 했을 뿐 가담 여부 입증이 어렵고, 횡령이나 배임의 고의가 없었다고 판단했다. 이씨 측은 검찰의 불기소 처분 이유를 분석한 뒤 항고를 검토 중이다. 또, 이 대표와의 민사 소송 당시 주주명부에서 자신을 위법하게 제거한 건 소송사기 미수에 해당한다는 내용의 추가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와 북한 극단 치닫는 ‘말의 전쟁’… 한반도 위기 고조
미국 B-1B ‘무력 시위’ 21세기 들어 DMZ 가장 북쪽까지 비행
MB에 칼날 겨누자… 다시 ‘노무현 재조사’ 꺼낸 한국당
한국 가계빚 증가속도 세계 2위…아파트 공화국이 만든 부끄러운 기록
주말 북한 길주군 지진에 가슴 쓸어 내린 청와대
故김광석 딸 사망 사건 재수사 착수… 부인 소송사기죄 성립여부 의견 분분
‘블랙리스트’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