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9.25 12:24
수정 : 2017.09.25 12:25

눈빛부터 다른 소형 SUV '조명발'로 더 고급스럽게

등록 : 2017.09.25 12:24
수정 : 2017.09.25 12:25

LED 기술의 발달과 함께 자동차 조명 디자인이 눈에 띄는 변화를 보이고 있다. 사진=김훈기 기자

자동차 디자인에서 조명의 중요성은 날로 높아지는 추세다. 충돌 및 보행자 안전성 강화, 철판 성형의 한계 등으로 차체 디자인에 대한 자유도는 떨어지는 반면 자동차 조명기술의 발전은 디자인에 더욱 많은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최근 출시되는 신차들의 경우 부피는 작고 광량은 더 높아진 LED 기술을 적극 활용하며 더욱 과감하고 색다른 디자인의 헤드램프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서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소형 SUV의 경우 차별화된 램프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 램프를 탑재한 르노삼성 뉴 QM3

#르노삼성 QM3 '턴 시그널로 고급스럽게'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7월 출시한 ‘뉴 QM3’는 헤드램프에 유연하게 흐르는 듯한 조명을 장착했다.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순차 점등되는 방향지시등 이름은 '다이내믹 턴 시그널'. 기존 단순히 점멸을 반복하는 방식에서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순차적으로 점등되는 특징으로 인해 '시퀀셜 방향지시등'으로도 불리는 해당 기술은 LED 보급과 함께 자동차 디자인에 한층 적극적으로 활용되기 시작했다. LED는 부피가 작아 다양한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으며, 제어도 간단해 다이내믹 턴 시그널과 같이 다양한 액션을 부여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주로 고급차에만 적용되어 왔다. 원가가 높은 LED를 이용해 제작됐기 때문. 다만 르노삼성은 뉴 QM3를 출시하며 국내 소형 SUV로는 유일하게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적용하며 경쟁 모델과 차별화 전력을 꾀했다.

뉴 QM3만의 역동성은 주간주행등에서도 드러난다. 르노삼성의 패밀리룩인 C자 모양 주간주행등을 적용하고 특히 이 C자 모양 주간주행등은 SM6나 QM6에 비해 낮게 배치해, 시선을 보다 아래쪽으로 유도해 차체를 한층 낮고 넓어 보이는 효과를 발휘한다.

분리형 콤포지트 램프를 채택한 현대차 코나

#현대차 코나 '분리형으로 스포티한 분위기'

현대자동차가 지난 6월 선보인 소형 SUV ‘코나’는 램프와 관련된 고정관념에서 탈피했다. 일반적인 차량에서 헤드램프와 안개등이 있어야 할 자리에 다른 것(?)들이 자리한다.

코나는 국산차 최초로 분리형 헤드램프를 탑재한 차량으로 전면부 최상단에 놓인 조명은 주간주행등, 일반적으로 안개등이 장착되는 자리에는 하향등이 배치됐다. 현대차는 이를 '분리형 콤포지트 램프'로 명명했다. 해외에선 트윈 헤드라이트로 불리기도 하는 디자인으로 코나는 이를 통해 보다 역동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이는 전면부 메쉬 타입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과 맞물려 경쟁 모델 대비 더 낮고 넓어 보이는 효과를 발휘한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대학 전기 빼돌려 '가상화폐 채굴기' 돌린 교직원 논란
행운 따른 신태용호 첫 남북대결…상대 자책골로 1-0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평창올림픽 출전 금지 이끌어낸 ‘러시아 도핑 스캔들’ 막전막후
동두천 박찬호 야구공원 3년 만에 내달 첫 삽
노천탕서 맞는 해넘이 호사, 속노랑고구마로 마무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