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람 기자

등록 : 2017.08.13 10:11
수정 : 2017.08.13 10:19

검찰, 일본인 땅 국고 환수 소송 10건 진행

해방 후 불법 등기된 토지 5만8,000㎡

등록 : 2017.08.13 10:11
수정 : 2017.08.13 10:19

광복 72돌을 앞두고 일제강점기 일본인 소유 땅을 국가로 환수하기 위한 소송이 전국 각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고검 특별송무팀은 일본인 명의 토지 5만8,000㎡가 해방 후 불법 등기된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되찾기 위한 소송 10건을 진행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이 보유했던 땅은 해방 이후 미 군정에 귀속됐고, 1949년 시행된 귀속재산처리법에 따라 국유지로 환수됐다.그러나 6ㆍ25 전쟁을 거치면서 토지대장이 소실되면서, 일부 토지가 임의로 불법 등기됐다.

검찰은 올해 2월 특별송무팀을 꾸린 뒤 조달청으로부터 일제강점기 일본인 토지대장을 정리해 만든 ‘국유화 조사 대상 토지’ 자료를 전달받아 그 동안 환수 작업을 진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자료 분석과 재판 결과를 보면서 추가 소송 진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