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12.05 08:47
수정 : 2017.12.05 08:48

[신상순의 시선] 한해의 끝자락 해가 지다

등록 : 2017.12.05 08:47
수정 : 2017.12.05 08:48

제주 서귀포 한라산 중턱 가시리 공동목장 에 설치된 풍력발전기와 한가롭게 풀을 뜯는 백마 뒤로 해가 지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해가 진다. 지는 해가 아름다운 이곳은 제주 서귀포 가시리목장. 황홀한 석양을 넋 놓고 감상 하지 못 하고 생각이 많아 지는 것은 지금이 12월이기 때문이다.

시나브로 한 해의 끝자락이 다시 왔다. 무슨 일이든 마무리가 좋아야 한다고 ‘유종의 미(有終之美)’를 되 뇌이고 열심히 새해 계획도 세운다. 그러나 올 달력을 다시 보니 두 개의 국가 대사 날짜가 바뀌었다. 하늘이 두 쪽 나도 지켜 질 것 같았던 11월16일로 표시 되었던 수능시험 과 12월 20일로 예정 된 19대 대통령 선거다. 상투적인 표현이지만 정말 ‘다사다난” 했던 정유년이 저물어 간다. 마음을 열고 아무런 생각 말고 그냥 지는 해를 보자.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