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9.25 10:47
수정 : 2017.09.25 10:49

TOPIK 한국어시험 부정응시 베트남 일당 검거… 송수신기로 정답 알려

등록 : 2017.09.25 10:47
수정 : 2017.09.25 10:49

게티이미지뱅크

베트남 현지에서 무선 송수신기를 이용해 한국어능력시험(TOPIK)을 부정하게 치르고 기술연수 비자를 발급받아 입국하거나 이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대장 김병수)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베트남인 A(27)씨 등 주범 3명을 구속하고 산업연수생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한국어능력시험을 베트남에서 치르는 응시생 18명에게 답을 알려주고 대가로 총 1억2,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다.

TOPIK 한국어능력시험은 기술연수(D-4-6) 비자 발급을 위해 의무적으로 통과해야 하는 시험이다.

조사결과 국내 대학원 석사 출신인 A씨는 수 차례 수험장에 들어가 시험을 치르고 이를 송수신기로 외부에 알렸고 외부에서 응시생들에게 답을 전해주는 수법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각각 귀와 티셔츠에 송수신기를 숨겨 발각되지 않았다.

베트남인 응시생들은 현지 임금(월급 30만원 상당)의 4~5년치에 해당하는 막대한 금액을 이들에게 지불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한국어검정시험 초급과 상급에 여러 번 반복 응시한 A씨가 사전에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며 관련부처와 시험 주관사에 제도 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뉴스분석] 김영철 방남 ‘보따리’ 평창 이후 정세 분수령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