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웅 기자

등록 : 2017.03.20 12:27
수정 : 2017.03.20 12:27

동국대 경주캠퍼스 아이디어맨들 특허 잇따라 등록

등록 : 2017.03.20 12:27
수정 : 2017.03.20 12:27

동국대 경주캠퍼스 발명 동아리' 메카노필리아' 학생들이 발명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기계시스템공학과 설계동아리 ‘메카노필리아’ 학생들은 자체적으로 발명ㆍ제작한 옷걸이에 대한 특허등록을 신청, 최근 최종 등록했다.

20일 대학측에 따르면 ‘메카노필리아’는 창의적 사고로 세계에 도전하는 기계시스템공학과 브랜드 구축을 위해 2015년에 결성한 설계동아리로, 이번 옷걸리를 비롯해 최근까지 2건의 특허등록과 특허출원 10건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특허를 받은 옷걸리는 옷의 변형을 방지하는 실용성적 디자인으로, 함께 출원한 이중나사선 볼트 너트는 한번 체결되면 사용자의 의지 없이 절대 풀리지 않는 특수한 구조로 진동과 충격에 민감한 기계시스템의 고정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동아리와 대학 측은 사업화를 위해 ks 규격화를 진행중이다.

박진수 동아리 회장(기계시스템공학과 3년)은 “현재 3D프린터의 출력방식 간소화를 위해 연구를 진행중이다”면서 “올해 특허 5건 이상 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