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9.22 18:51
수정 : 2017.09.22 18:54

정진석 “노무현, 부부싸움 끝에 자살”… 민주당 “최악의 막말” 강경 대응 예고

등록 : 2017.09.22 18:51
수정 : 2017.09.22 18:54

정진석 페이스북 캡처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부부싸움 때문이었다”고 주장을 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MB) 정권에서 정무수석을 지냈던 정 의원의 발언을 ‘최악의 막말’로 규정,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며 격노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은) 권양숙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대 정치보복은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이 말은 또 무슨 궤변인가. 노무현을 이명박이 죽였단 말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특히 “그 한을 풀겠다고 지금 이 난장(MB 정권 관련 수사)을 벌이는 것인가”라며 “적폐청산을 내걸고 정치보복의 헌 칼을 휘두르는 망나니 굿판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21일에도 이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이 담긴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하며 “우파의 적폐가 있으면 좌파의 적폐도 있을 터. 불공정한 적폐청산은 갈등과 분열, 사회적 혼란만 남길 뿐”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 의원 발언이 논란이 되자 민주당은 22일 강하게 반발했다. 김현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가 아방궁 발언으로 생전에 노 대통령을 그렇게 괴롭히더니 정 의원까지 파렴치한의 대열에 합세했다”며 “형언할 수 없는 최악의 막말로 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정진석 의원은 정치적,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 의원 발언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이자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에 해당된다”며 “정치인 이전에 사람으로서 가져야 할 기초적 예의조차 없는 최악의 막말과 망언”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정 의원 측은 일단 상황을 주시하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정 의원 측 핵심관계자는 “글의 내용중 일부는 팩트(사실)인 것 아니냐”고 반문한 뒤 “아직 글을 삭제하거나 민주당 측의 입장에 반박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대통령 수행한 靑 기자단, 中 공안 고용 경호원에 무차별 폭행
청와대 취재진 폭행 경호원은 코트라가 고용한 인력인 듯
文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 시작
아이돌 부모 카페에서 막말한 BJ… 팬들 뿔났다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주장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규제에도 비트코인 가격 그대로, 대안코인ㆍ관련주는 오히려 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