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민정 기자

등록 : 2017.05.19 14:43
수정 : 2017.05.19 16:28

법원, ‘출석거부’ 김희범 전 문체부 차관 강제구인장 발부

김 전 차관 22일 출석 의사 밝혀

등록 : 2017.05.19 14:43
수정 : 2017.05.19 16:28

서울중앙지법은 19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문화ㆍ예술계 정부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재판의 증인 출석을 거부해 온 김희범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 대해 강제구인장을 발부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기소한 사건으로는 첫 강제구인이다. 특검은 김 전 차관을 22일 오전 10시10분 서울중앙지법 311호 형사중법정으로 구인한 뒤 증인신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 전 차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실장으로부터 문체부 1급 공무원 6명의 사표를 받으라는 지시를 받고 이에 반대하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김 전 차관은 정진철 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으로부터 문체부 공무원 인사와 관련한 지시를 받기도 했다.

앞서 재판부는 김 전 실장 재판에서 김 전 차관을 증인으로 채택했으나 김 전 차관은 그 동안 특별한 사유 없이 출석을 거부해 왔다. 김 전 차관 측은 이날 언론에 “국가기관의 요청이 있으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에 변함은 없다. 1차 증인 소환 때는 불가피한 사유가 있어 못 나갔는데 이번엔 나가겠다고 법원과 특검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김민정 기자 fac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팩트파인더] 지표상 ‘경기침체’라 할 순 없지만... 한국 경제 먹구름 꼈다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편파수사 갈등
배우 윤태영 음주 운전으로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