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11 15:01
수정 : 2018.01.11 20:14

[금주의 책] ‘생활형 검사’ 그거 괜찮아요

김웅 ‘검사내전’

등록 : 2018.01.11 15:01
수정 : 2018.01.11 20:14

검사내전

김웅 지음

부키 발행ㆍ384쪽ㆍ1만5,000원

검사 경력 18년, 인천지검 ‘공안’부장이다. 법이란 칼을 휘두르는 이들이 매양 하곤 하는 ‘실체적 진실’, ‘거악 척결’ 등의 말은 하지 않는다.‘실체적 진실’은 아무리 밝혀도 또 밝혀지고, ‘거악’은 척결해도 또 나타나곤 한다. 어쩌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거악을 척결하겠다는 말 자체가 칼잡이의 오만일 가능성이 있다. 저자는 그 대신 ‘나사못’을 내세운다.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여객선의 작은 나사못”, 부들부들 떨면서 철썩철썩 얻어터지면서 어떻게든 버텨내는 이음매 말이다. 특수ㆍ공안 등 소위 잘 나가는 검사가 아니라 ‘생활형 검사’를 자처하는 형사부 검사의 눈에 비친 우리 사회 스케치다. 힘든 곳에서 묵묵이 일한다고 하여 굳이 매우 숭고한 그 무엇으로 치장할 필요는 없다. 우리 모두가 부들부들 떨어가며 철썩철썩 얻어터져가며 어떻게든 버텨내지 않던가. 푸념하듯 써내려 간 문장의 호흡이 재미있고 매력적이다. “잘 나가지 않아도 괜찮아”의 검사 버전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