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반석 기자

등록 : 2018.02.08 04:40
수정 : 2018.02.08 06:25

검찰, 이중근 호화 변호인단에 불편한 기색

고위직 전관, 대형로펌 총동원

등록 : 2018.02.08 04:40
수정 : 2018.02.08 06:25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7일 구속된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이 전직 검찰총장을 포함한 초호화 변호인단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검찰이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이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거쳐 “주요 혐의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회장은 영장심사에 앞서 “회사가 법을 다 지켰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을 피하지는 못했다. 이 회장은 임대주택 불법 분양으로 2조원대 부당이득을 거두고 계열사 자금을 횡령해 수천억 원대 쌈짓돈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은 회사 고문인 이준보(법무법인 양헌) 전 고검장을 중심으로 채동욱(법무법인 서평) 전 검찰총장, 강찬우(법무법인 평산) 전 검사장, 이완규(법무법인 동인) 전 인천지검 부천지청장 등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렸다. 또 법무법인 율촌이 영장 관련 업무를, 법무법인 광장이 검찰 수사 관련 업무를 나눠 맡았다. 전국 아파트 입주 피해자들이 제기한 부당이득반환청구소송 200여건 중 일부 민사사건에는 김능환(법무법인 율촌) 전 대법관도 선임했다.

검찰은 이 회장이 꾸린 초호화 변호인단에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더군다나 이 회장은 지난달 건강상태 및 생일을 이유로 두 차례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 관계자는 “어느 변호사가 선임 됐는지 전혀 관심 없다”며 “피해를 입은 서민들을 위해 의미 있는 답을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