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5.18 15:05
수정 : 2017.05.18 15:05

경기도 시내버스 청소년요금 더 내린다

등록 : 2017.05.18 15:05
수정 : 2017.05.18 15:05

성인 요금 대비 현행 20%→30% 할인폭 확대

경기지역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청소년 기본요금이 7월부터 100원~260원 인하된다.

할인 폭이 확대된 청소년 버스요금은 시내버스의 경우 27일부터, 마을버스는 29일부터 적용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8일 도청에서 연 브리핑에서 “서민물가 안정과 청소년들의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청소년 버스 요금 할인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청소년요금 할인 폭을 성인 요금(교통카드 기준 1,250원) 대비 현행 20%에서 30%로 확대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교통카드 이용 기준 일반형 버스 청소년 요금은 현행 1,000원에서 870원으로 130원 낮아진다. 좌석형 버스는 1,780원에서 1,520원, 직행좌석은 1,920원에서 1,680원, 경기순환버스는 2,080원에서 1,820원으로 각각 130원에서 260원까지 추가 할인된다.

지자체별로 차이가 있는 21개 시군의 마을버스 청소년 요금은 현재 840∼920원(성인요금 1050∼1150원)에서 740∼810원으로 낮아진다.

주차장에 줄지어 서 있는 시내버스. 뉴스1

도는 요금 할인폭 확대에 따라 관련예산을 기존 371억원에서 565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요금할인 확대로 도내 만13∼18세 청소년 90만여명이 혜택을 보게 됐다.

이종구 기자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