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8.03.13 16:00
수정 : 2018.03.13 17:55

산책 코스 다양화…곤지암 화담숲 16일 개원

등록 : 2018.03.13 16:00
수정 : 2018.03.13 17:55

화담숲 원앙호수와 운수휴당.

경기 광주의 화담숲이 겨울 휴장기간을 끝내고 16일 개원한다. 올해 화담숲은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산책로와 휴식공간을 정비했다.5.2km의 일방통행 코스였던 산책로를 방문객이 선택해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화했다. 기존 2시간이 걸렸던 코스를 모노레일을 이용한 20분 코스, 40분~2시간 걷기 코스 등으로 세분화해 한결 여유롭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전통담장길’과 ‘추억의 정원길’도 새로 선보인다. 천연기념물인 원앙이 살고 있는 원앙연못 주변에 기와 한옥인 ‘운수휴당’과 찻집이 들어섰고, 추억의 정원길을 따라 전통 기와 파편을 이용한 담장길이 이어진다. 소쇄원을 모티브로 토석담을 조성해 꽃과 어우러진 한국적 자연미를 살렸다.

화담숲은 LG상록재단이 자연생태환경 복원과 보호를 위해 설립한 생태수목원으로 135만5,000㎡ (약 41만평) 공간에 소나무원, 이끼원, 반딧불이원 등 15개의 테마 정원으로 꾸며져 있다.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운영하며, 3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은 휴원한다. 입장료는 일반 기준 1만원이며 모노레일 이용요금은 별도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