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3.17 14:25
수정 : 2017.03.17 14:26

국민의당 대선주자 3파전… 안철수ㆍ손학규ㆍ박주선 예비경선 통과

등록 : 2017.03.17 14:25
수정 : 2017.03.17 14:26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왼쪽부터) 전 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선출 예비경선에서 통과한 뒤 축하 꽃다발을 들고 인사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 3명이 17일 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본 경선에 진출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총 6명의 예비후보를 상대로 실시한 예비경선에서 이들이 3위까지 주어지는 본 경선 진출권을 얻었다고 밝혔다.

예비경선 투표권은 당무위원과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등 505명에게 주어졌고, 투표는 예비경선 현장에서 1인 1표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 본 경선은 이들 후보 간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국민의당은 예비경선 관문을 통과한 세 명 대선 주자의 득표 순위와 득표율을 발표하지 않았다. 주식회사 로컴 사장인 양필승 씨, 서울 양천구의 통장을 지낸 이상원 씨, 세무사 김원조 씨 등 3명은 탈락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본 경선은 4월 4일이다. 총 7개 권역 순회 경선으로 치러지는 본 경선은 사전선거인단 모집 없이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한 현장투표 80%와 여론조사 20%를 합산해 대선후보를 결정한다.

순회 경선은 오는 25일 광주ㆍ전남ㆍ제주 지역을 시작으로 26일 전북, 28일 부산ㆍ울산ㆍ경남, 30일 대구ㆍ경북ㆍ강원, 4월 1일 경기, 4월 2일 서울ㆍ인천에서 차례로 치러진다. 이어 4월 4일 대전ㆍ충남ㆍ충북ㆍ세종에서 경선을 한 뒤 후보를 확정 발표하게 된다. 순회 경선 투표 결과 과반 득표 후보가 없으면 4월 6일 결선투표를 통해 최종적으로 대선후보를 선출한다. 호남 지역이 국민의당의 최대 지지기반인 만큼, 25일과 26일 순회 경선에서 경선의 판세가 갈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론조사는 4월 3일부터 4일 오후 1시까지 진행한다. 당 선관위는 조만간 여론조사의 세부 방식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18일 KBS TV 토론을 시작으로 10차례에 걸쳐 대선 후보 토론회도 실시한다. 국민의당은 오는 20∼21일 본 경선 후보 등록을 받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 유엔 다자주의 대화로 풀자”
초유의 기수파괴, 리더십 시험대에 오르는 김명수
[단독] 中 ‘핵실험 보복’… 북한식당에 대대적 위생ㆍ소방 점검
미국 ‘돈풀기 시대’ 끝나… 국내 금리인상 압박 커질 듯
[어떻게생각하십니까] ‘맞벌이 구세주’ 초등돌봄교실이 흔들린다
[단독] “대~호 응원은 세계최대 노래방 사직구장이 최고 아입니꺼”
“V30의 눈, 수술실만큼 청결한 공정서 태어나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