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주 기자

등록 : 2018.07.13 10:04
수정 : 2018.07.13 11:26

원ㆍ달러 환율 상승에 수입물가 6개월째 오름세

등록 : 2018.07.13 10:04
수정 : 2018.07.13 11:26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환율이 급등하면서 수입물가가 크게 오르고 있다.

13일 한국은행의 ‘6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8.26(2010년=100)으로 전월보다 1.3% 증가했다.이는 지난 1월 이후 6개월째 상승한 것으로, 2014년 11월(91.23) 이후 3년7개월 만에 최고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단 10.9% 올랐다.

이는 최근 국제 유가는 하락했지만 원ㆍ달러 환율이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달 평균 원ㆍ달러 환율은 1,092.8원으로, 5월(1,076.39원)보다 1.5% 올랐다. 원재료 부문은 광산품이 오르면서 전달보다 1.4%, 중간재 부문은 제1차 금속제품과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인상되며 2.0% 올랐다.

수출물가지수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5.68로 전월보다 0.9%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는 1.6% 올랐다. 부문별로는 농림수산품이 0.8%, 공산품이 0.9% 상승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단독] 양승태 대법원, 은인 ‘전관’ 동원해 서영교 의원 회유 기획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월드컵 결승전 난입 ‘푸시 라이엇’, 어떤 그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