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12 20:42
수정 : 2018.05.12 20:43

백악관 “완전하고 전면적 비핵화까지 압박 계속” 천명

등록 : 2018.05.12 20:42
수정 : 2018.05.12 20:43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워싱턴DC AP=연합뉴스

미국은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하는 최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천명하고 "완전하고 전면적인 비핵화를 실현할 때까지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계속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샌더스 대변인은 북미 정상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향한 "일련의 출발점이다"라고 지적하면서 회담 성과에 따라 양측이 협의를 거듭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핵 전력의 완성을 주장하는 북한이 왜 핵폐기에 응했다는 생각하는가"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동향을 확실히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이 억류한 미국인 3명의 석방,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 등 '선의 표시'를 보인 것을 거론하면서 이를 근거로 "정세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정부 관계자가 북미 정상회담에 참여할 가능성에 관해선 "없다고 생각한다"고 부정적인 인식을 내보였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미 정상회담이 "6월12일 만 하루 동안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다만 필요가 있으면 일정을 연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