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별 기자

등록 : 2018.07.05 20:00
수정 : 2018.07.05 21:28

김영철, 조명균 숙소 깜짝 방문 “김위원장이 보내서 왔습네다”

등록 : 2018.07.05 20:00
수정 : 2018.07.05 21:28

판문점선언 이행 놓고 환담 나눠

평양 시내 반미 선전물 사라지고

북측 인사, 문 대통령 건강 묻기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환담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신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머물고 있는 평양 숙소를 깜짝 방문해 환담을 나눴다.열렬한 농구 팬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남북통일농구 경기장을 찾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으나, 지방 현지 시찰을 이유로 참관은 끝내 불발됐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리택건 당 통일전선부 부부장 등 수행원과 함께 방북단이 묵고 있는 고려호텔을 찾아 조명균 장관 등 남측 정부 대표단 5명과 만났다.

김 부위원장은 “지금 우리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지방 현지지도 길에 계시다”며 “오래간만에 평양에 오셨는데 하고 싶은 얘기도 간단하게 나누는 것이 어떻겠냐는 (김 위원장의) 조언이 있어서 이렇게 왔다”고 설명했다.

남북 통일농구경기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찾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환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 부위원장은 “우리 국무위원장께서 몸소 발기하신 통일농구경기니까 혹여 오시지 않겠나 (하는) 기대 속에 있다는 말씀을 전해 들으셨는데 오늘도 경기를 보지 못할 것 같다”며 “전날 경기는 TV를 통해 봤다”고 전했다. 조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을 거론하며 “바쁘실 텐데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하자, “폼페이오 장관도 중요하지만 우리 조명균 선생도 중요하시니 와야 하지 않겠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에 따르면 이날 환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제반 사항을 두루 논했다. 김 부위원장은 7월 대전에서 열리는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8월 창원에서 열리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북측 선수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 관계자들은 이날 경기 후 최휘 당 부위원장이 주최하는 환송 만찬에 참석했다. 조 장관은 만찬사에서 “남과 북도 우리 선수들처럼 함께한다면 화해도, 평화도, 통일도 더 성큼 다가올 것”이라고 했다. 최 부위원장은 “경기에서는 승자와 패자가 있어도 자주통일의 길에서는 승패자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했다.

남북통일농구대회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편 6ㆍ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평양 시내에서는 반미 구호를 앞세운 선전물이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일심단결’, ‘인민 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등 북한 주민을 결속하고,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결정 관철을 독려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평양 방문 경험이 있는 정부 당국자는 “북한 선전물의 숫자도 크게 줄었지만 반미 관련 내용은 거의 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 주민들은 정권수립 70주년인 올해 9ㆍ9절 행사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취재진은 농구경기 참관 등 일과를 마치고 숙소인 고려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있는 인민대학습당 앞 김일성광장에서 대규모 집체극을 준비하는 주민들이 상당수였다고 전했다.

북측 인사들은 최근 과로로 몸살을 앓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상당히 궁금해했다. 북측 인사들은 “몸살이 나셨다는데 많이 안 좋으신 거냐”, “왜 그렇게 되신 거냐” 등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평양=공동취재단ㆍ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에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