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4.27 16:23
수정 : 2017.04.27 16:24

5월 황금연휴, 3일~7일 사이 "10명당 8명꼴 승용차"

등록 : 2017.04.27 16:23
수정 : 2017.04.27 16:24

다음주 5월 '황금연휴' 기간 중 5월 3일에서 7일 사이 전국 예상이동인원은 총 3,175만명으로, 5일(금요일, 어린이날)에 최대 748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635만명으로 평시(329만 명) 대비 93.0%(306만 명) 증가하고 10명당 8명꼴로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9일간을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행을 다녀올 수 있도록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 가정의 달 연휴 기간 중 지방방향은 5월 5일(금) 오전에, 서울방향은 5월 6일(토) ~ 5월 7일(일) 오후에 고속도로 교통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징검다리 연휴패턴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교통량 분산이 예상돼 고속도로의 경우 승용차를 이용할 시 주요 도시 간 평균소요시간은 지방방향은 전년에 비해 20~45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서울방향은 전년에 비해 15분~25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자별 이동수요 전망. 국토부 제공

가정의 달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는 5월 3일(수)~5월 7일(일) 동안 총 이동인원은 3,175만명, 1일 평균 635만명이고, 고속도로 교통량은 1일 평균 481만대로 예측되며, 10명당 8명꼴로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국토부는 정체가 예상되는 주요 축제 인근 고속도로 45개 영업소 소통관리를 강화하며, 고속도로 교통혼잡 예상구간을 선정해 관리하고 우회도로 지정 및 교통정보제공을 통해 교통량을 분산시켜나갈 계획이다.

또한 도로ㆍ철도ㆍ항공 등 교통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위해요인을 사전에 해소하고, 비상상황 발생 시 유관기관 간 안전수송체계를 구축했으며, 또한 교통법규 준수의식을 높이기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 2대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ㆍ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계도ㆍ적발한다는 계획이다.

출발일 출발시간대별 출발 및 도착인원 비율 전망. 국토부 제공

이번 연휴기간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5월 3일(수)~5월 7일(일) 기간에는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1일 평균 열차 17회, 고속버스 1,686회, 항공기 27편(국내선 11편, 국제선 17편) 증회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또 첨단 정보기술(IT)를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우회 정보 제공을 통해 교통량이 분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