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8.06.22 07:30
수정 : 2018.06.22 07:32

트럼프 “전면적 비핵화 이미 시작…매우 빨리 움직이고 있다”

등록 : 2018.06.22 07:30
수정 : 2018.06.22 07:32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가장 중요한 것은 전면적 비핵화(Total denuclearization)로, 이미 일어나기 시작했다”며 “우리는 매우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그들(북한)은 엔진실험장을 파괴하고 있다. 그들은 폭파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미 정상 간 공동성명을 언급, “문서를 읽어본다면 ‘우리는 즉각적으로 북한의 전면적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는 게 성명의 넘버 원”이라며 “아무도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자평했다. 실제 성명에 담긴 표현은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zation)로,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의 의미로 ‘전면적 비핵화’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이미 대형 실험장 가운데 한 곳을 폭파했다. 사실 그것은 실제로는 실험장 4곳이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실험장 4곳은 6·12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지난달 폭파된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들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곧 폐쇄될 것으로 알려진 미사일 엔진실험장을 포함하거나 다른 곳을 추가로 염두에 뒀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4일(한국시간) 풍계리 핵실험장의 2∼4번 갱도 3곳을 연쇄 폭파 방식으로 폐기했으며, 1차 핵실험이 진행됐던 1번 갱도는 이미 방사능 오염으로 인해 폐쇄된 상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이 일어났다면 3,000만, 4,000만, 5,000만명의 사망자가 생기는 초대형 참사로 이어졌을 수 있다는 점을 재차 거론한 뒤 “나는 우리가 문제를 해결하는데 매우 근접했다고 생각한다. 지난 며칠 사이에도 좋은 뉴스들이 있었다”며 “그들(북한)은 (핵 문제) 끝내길 원하고 우리도 끝내길 원한다. 우리는 매우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상황은 변할 수 있고, 성격도 바뀔 수 있다. 어쩌면 충돌로 귀결될지도 모르고 어쩌면 아닐지도 모른다”면서도 "마이크(폼페이오 국무장관)와 내가 김 위원장 및 그의 그룹과 가진 관계는 매우 좋으며 강하다. 나는 이것이 엄청난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성명에 언급됐던 북한의 한국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문제와 관련, “그들은 전쟁 기간 북한에서 전사한 우리의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를 이미 보냈거나 보내는 과정 중에 있다. (유해들은) 이미 돌아오는 과정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국 중서부의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유세에서 “우리는 우리의 위대한 전사자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 사실 이미 오늘 200구의 유해가 송환됐다(have been sent back)”고 말했으나, 이날은 송환 착수 여부에 대해 다소 모호하게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그는 훌륭했다. 그는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진짜로 열심히 추진해왔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 데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