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2 10:35

FC서울 오스마르, J리그 1년 임대 합의…메디컬테스트만 남아

등록 : 2018.02.12 10:35

오스마르/사진=FC서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FC서울 오스마르가 J리그(일본)로의 임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FC서울의 이번 결정은 오스마르가 새로운 해외무대로의 진출에 강한 열망을 나타냄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이미 지난해 여름 오스마르는 J리그 빅 클럽으로부터의 이적 기회가 있었지만 구단의 강력한 설득과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팀의 잔류를 결정한 바 있었다. 이에 FC서울은 1년 임대를 통해 새로운 무대로의 변화와 도전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

오스마르가 임대를 통해 팀을 떠나지만 올 시즌 앞두고 FC서울은 새로 합류한 신진호, 김성준, 정현철과 함께 기존 하대성, 송진형, 이석현, 김원식, 황기욱 등 K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미드필더진을 구축했다. 또한 스페인 동계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한층 키워나가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중원의 힘도 선보였다.

FC서울은 새로운 외국인 공격수 영입을 통해 득점력을 강화하고 공ㆍ수 전력의 짜임새를 더욱 단단히 한다는 계획이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두 번째 출격…스웨덴 상대 ‘첫 골’ 나올까

[이슈+] '리턴' 주인공은 고현정 아닌 봉태규?

[진車승부] 쏘렌토에 체면 구겨진 싼타페, 그 사이 무슨 일이 생겼나?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