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8.02.01 19:00
수정 : 2018.02.01 21:34

약대 ‘통합 6년제’ 병행 운영으로 가닥

등록 : 2018.02.01 19:00
수정 : 2018.02.01 21:34

교육부, 공청회 열어 정책안 발표

‘2+4년제’ 등 대학 자율로 선택

전문성 제고 효과 검증 안 되고

교육 이질성 문제 불거질 우려

게티이미지뱅크

‘편입 낭인’을 양산한다는 지적을 받아 온 약학대학(약대) 학제가 현행 ‘2+4년제’와 더불어 ‘6년제’ 교육과정을 병행 운영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대부분 약대들이 6년제를 선호해 고교 졸업생을 상대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통합 교육제도가 정착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1일 서울교육대에서 ‘약대 학제개편 방안’ 공청회를 열고 ‘6년제 교육과정이 바람직하다’는 내용의 전문가 정책 건의안을 발표했다. 현행 약대 학제는 ‘2+4년제’로 불린다. 2009년 고등교육법 개정을 통해 고교 졸업생을 뽑아 4년 간 가르치던 기존 체계를 바꿨다. 전공과 무관하게 대학 학부 4학기(2학년)을 마친 뒤 약대입문자격시험(PEET) 및 학부 성적을 토대로 약대로 편입해 4년을 더 배우는 방식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학생들의 진로선택 자율성을 확대한다는 취지가 무색해졌다. 취업난이 심화하면서 약대 편입과 PEET에 매달리는 지원자가 급증한 것. 2018학년도 PEET 응시생은 1만5,107명으로 전체 약대 정원(1,693명)의 10배에 육박했다. 자연ㆍ이공계 이탈 현상도 두드러졌다. 교육부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해 약대 신입생 1,839명 중 화학ㆍ생물 계열이 62.0%(1,140명)를 차지했고, PEET 응시 비중도 화학ㆍ생물ㆍ공학 분야가 전체의 73.3%에 달했다. 이공계 편중 현상은 자연스레 기초학문 고사 위기로 이어졌다. 편입 준비에 들어가는 평균 6~18개월, 1,000만원의 시간ㆍ경제적 손실도 사교육비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하연섭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는 “2+4 학제는 자연대, 공대 가릴 것 없이 학생 중도 탈락을 부추겨 기초과학계 도약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6년제 개편에 따른 부작용이 없는 건 아니다. 우수인력 확보에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지 모르나 늘어난 교육연한이 전문성 제고에 미치는 효과는 검증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2+4년제의 성과도 분명 존재하는 상황에서 충분한 사회적 합의 없는 학제 개편은 ‘직역 이기주의’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

이런 문제점을 두루 감안해 교육부와 전문가 집단은 어떤 제도를 택할지 대학 자율에 맡기도록 했다. 대입 제도 변경은 3년 6개월 전 법제화를 끝내야 해 통합 6년 학제는 2022학년도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현실적 어려움도 고려됐다. 당장 6년제를 택할 경우 2개 학년 학생들이 추가돼 편제정원을 50% 초과한다. 교육부 대학학사제도과 관계자는 “다른 학과 정원 조정 없이 편제정원을 늘리려면 교원, 수익용 기본재산 등 대학설립운영규정에 나와 있는 4가지 요건을 확보해야 하는데, 이를 충족할 수 있는 대학은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장기적으로 약대 학제는 6년제로 통일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교육부도 전국 약대 35곳 대다수가 6년제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의경 성균관대 약대 교수는 “2+4년제와 6년제를 계속 병행하면 두 제도의 학업 수준 편차로 교육 이질성 문제가 불거질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정책건의안과 의견수렴 결과를 종합해 약대 학제개편안을 확정한 뒤 상반기 중 법령 개정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성범죄자 알림e 이용자 뚝뚝 떨어지는 까닭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