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4.21 15:33
수정 : 2017.04.21 17:40

‘봄나들이 행렬’ 주말 고속도로 혼잡…22일 서울∼강릉 3시간50분

등록 : 2017.04.21 15:33
수정 : 2017.04.21 17:40

게티이미지뱅크

오는 주말 고속도로가 봄나들이 차량으로 다소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2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77만대로 지난주보다 5만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3만대이다.

대도시 간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을 기점으로 대전까지 2시간 3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부산까지 5시간, 광주까지 4시간 20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다.

지방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전 11시 천안∼천안휴게소, 서해안선은 같은 시각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구간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영동선은 오전 9시부터 혼잡이 시작돼 정오쯤 반월터널∼부곡, 용인∼양지터널 구간이 가장 밀릴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예상 교통량은 404만대이며 이 가운데 41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온다. 서울 도착 기준으로 대전에서 2시간 10분, 강릉에서 3시간 20분, 부산에서 4시간 50분, 광주에서 4시간 10분, 목포에서 4시간 40분이 최대 소요시간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5시 죽암휴게소∼청주, 서해안선은 오후 6시 당진∼서평택, 영동선은 오후 5시 면온∼둔내터널ㆍ여주∼이천 구간이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기타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하면 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당국 “북한서 3.4규모 지진”…폭발 여부에 혼선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