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01 22:00
수정 : 2018.06.01 22:03

한국, 월드컵 출정식서 보스니아에 1-3 패배

등록 : 2018.06.01 22:00
수정 : 2018.06.01 22:03

이재성, 전반 30분 만회골…보스니아 비슈차, 해트트릭으로 승리 주도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한 한국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스웨덴을 가상한 국내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씁쓸한 패배를 당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에서 이재성(전반)이 0-1로 뒤진 전반 30분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해트트릭을 작성한 에딘 비슈차의 활약에 눌려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출국 전 국내 마지막 A매치에서 아쉬운 패배를 안은 채 월드컵 장도에 오르게 됐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지난 2015년 3월 우즈베키스탄전 1-1 무승부 이후 이어왔던 A매치 홈경기 16경기 무패(13승 3무) 행진을 중단했다.

또 보스니아와 역대 A매치 상대 전적에서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다.

지난해 7월 사령탑을 맡은 신태용 감독은 지금까지 17차례의 A매치에서 6승 5무 5패를 기록하게 됐다.

신태용호는 2일 소집명단 26명에서 세 명을 탈락시킨 23명의 최종 엔트리를 발표한 뒤 다음 날 사전캠프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떠난다.

한국은 또 한 번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을 가동했다. 또 선발 출장으로 A매치 100경기를 채워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을 스리백의 중심으로 내세워 경기 초반부터 공세를 강화했다.

그러나 전반 28분 상대 역습 상황에서 비슈차가 전진 패스를 받은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먼저 열어젖혔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2분 후 이재성이 왼쪽 구석으로 파고든 뒤 황희찬의 패스를 감각적인 왼발 로빙슛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뽑았다.

그러나 보스니아는 선제골 주인공인 비슈차가 전반 추가시간 오른쪽 뒷공간을 파고든 뒤 또 한 번 골망을 가르면서 2-1로 앞서갔다.

비슈차는 후반 34분에는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세 번째 골을 뽑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한국은 온두라스전(28일)에서 활약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문선민(인천), 김신욱(전북)을 차례로 교체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상대의 장신 수비벽을 뚫지 못한 채 결국 2점 차 패배를 당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