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30 16:26
수정 : 2018.04.30 19:17

무형문화재 ‘동해안별신굿’ 보유자 김용택씨 별세

등록 : 2018.04.30 16:26
수정 : 2018.04.30 19:17

김용택 동해별신굿 보유자. 문화재청 제공

국가무형문화재 ‘동해안별신굿’ 김용택 보유자가 29일 오후 9시 40분 별세했다. 향년 71세.

1947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4년부터 아버지 김호출과 삼촌 김석술 보유자로부터 악기와 노래 춤 등을 사사해 4대째 동해안 굿판을 지켜왔다. 1990년 일본 3개 도시 순회공연 등 ‘동해안별신굿’ 전승 활동에 전념했고, 2006년 6월 보유자로 인정됐다. 유족은 부인과 1남3녀가 있다. 빈소 포항세명기독병원장례식장. 발인 5월2일 오전 7시. 장지 경주공원묘원. (054)289-1919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