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3.28 18:02
수정 : 2018.03.28 21:27

정봉주 옹호하듯 방송 진행한 김어준에도 비난 화살

등록 : 2018.03.28 18:02
수정 : 2018.03.28 21:27

22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정봉주 전 의원 측이 제시한 사진 증거들이 독점 공개됐다. SBS 방송화면 캡처

SBS ‘블랙하우스’ 논란

“지인 변호 위해 사적 이용”

시청자 게시판에 폐지 요구 글도

제작진 “시청자와 피해자께 사과”

‘미투(#Me Too)’ 폭로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거짓 해명을 했던 것으로 28일 드러나면서 유명 방송인 김어준씨에게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공공재인 지상파방송을 지인 변호를 위해 사적으로 이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 전 의원이 성추행 장소로 지목됐던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현 켄싱턴 호텔)을 방문했던 사실을 시인한 28일 SBS 온라인 시청자게시판에는 김씨의 부적절한 행태를 지적하며 김씨가 진행하는 SBS 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블랙하우스’) 폐지를 요구하는 글들이 게재됐다. ‘제작진은 ‘블랙하우스’로 일어난 2차 가해 책임지세요’(김**), ‘김어준과 담당 PD 사과 방송하라’(조**) 등의 비판 글이 적지 않았다. 이날 청와대 청원 사이트에도 ‘‘블랙하우스’ 폐지 해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2일 ‘블랙하우스’는 정 전 의원의 사건 당일(2011년 12월 23일) 행적을 찍은 사진 780장을 단독 입수했다는 내용의 방송을 내보냈다. 정 전 의원이 사건 당일 오전 김씨 등과 팟캐스트 ‘나는꼼수다’(나꼼수) 녹화에 참여하고 오후 1~2시 홍익대 인근 식당에 간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이 전파를 탔다. 정 전 의원이 사건 장소로 알려진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을 것이란 강한 암시가 담긴 내용이었다. 이날 방송은 사진·영상분석 전문가가 의견을 더했으며,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출연했다. 하지만 28일 정 전 의원은 사건 당일 오후 6시쯤 렉싱턴 호텔에서 자신의 신용카드를 사용한 내역을 확인했다고 인정했다. 미투 폭로를 최초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한 고소도 취하했다.

김씨는 정 전 의원과 함께 2011년부터 2년간 ‘나꼼수’를 함께 진행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두 사람의 개인적 친분이 두텁다고 널리 알려져 있어 김씨가 정 전 위원을 명확한 근거 없이 방송을 통해 옹호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제작진은 논란이 확산하자 이날 보도자료를 내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확인에 집중했을 뿐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여 결과적으로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며 “시청자와 피해자 A씨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정봉주 전 의원의 의혹을 다루며 정 전 의원에게 힘을 실어주는 내용이 반영됐다. SBS 방송화면 캡처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시속 126㎞ 강풍 동반한 태풍 솔릭, 23일 상륙 예상
최재성, 김진표와 손 잡나...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 클라이막스
‘내전 후 시리아’, 가스관 건설 등 논의한 메르켈과 푸틴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토끼랑 산다] 토끼 턱에 생긴 구멍 2개
[그소문] “수영장에 뿌려진 정액으로 임신?” 진실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