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7.03.16 08:22
수정 : 2017.03.16 08:23

연방법원, 트럼프 새 반이민 행정명령도 제동

등록 : 2017.03.16 08:22
수정 : 2017.03.16 08:23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 위치한 연방법원 건물. 호놀룰루=AP 연합뉴스

미국 연방법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정된 ‘반이민 행정명령’에도 정지 명령을 내렸다.

기존 반이민 행정명령에 이어 새 행정명령마저 연방법원의 반대에 부딪치면서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 정책이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미국 하와이 연방지방법원 데릭 왓슨 판사는 15일(현지시간) 하와이주정부가 요청한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잠정 정지 명령 요청을 수용했다. 왓슨 판사는 “정지 명령이 내려지지 않을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손실이 발생한다는 점이 소명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은 16일부터 발효될 예정이었다.

더그 친 하와이주 법무장관은 8일 행정명령이 이란ㆍ시리아ㆍ수단ㆍ리비아ㆍ예멘ㆍ소말리아 등 6개국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하와이에 거주 중인 미국인들이 친지를 만날 수 없게 했으며, 하와이의 해외 관광객과 유학생 모집에도 손해를 입힐 것이라며 정지 명령을 요청했다. 하와이 외에 워싱턴, 오리건, 메릴랜드, 뉴욕, 매사추세츠주정부도 연방법원에 정지 명령을 요청했으며, 트럼프의 첫번째 행정명령에 제동을 건 제임스 로바트 판사 역시 이날 심리를 진행 중이었다.

트럼프 정부의 새 반이민 행정명령은 미국 영주권이나 유효 비자를 소지한 경우도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법적 쟁점을 우회하려 노력했다. 정부 측 변호인들은 “새 명령은 종교적인 이유로 입국자를 차별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 시민단체는 새 행정명령이 기존과 동일한 정책목표를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