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9:34

새러 머리 “하나 된 단일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강조

등록 : 2018.02.14 19:34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남북 단일팀 이끄는 머리 감독/사진=연합뉴스

새러 머리 감독이 역사적인 올림픽 첫 단일팀을 이끌고 조별리그를 마친 소감을 “일본전은 5분 안에 두 골을 먹고도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머리 감독은 14일 조별리그 B조 일본과 최종전에서 1-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전이 우리 최고의 경기력이었다.

이겨야 된다는 신념하에 끝까지 잘 싸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머리 감독은 한일전을 의식했는지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배경 등을 염두에 두기 보다는 기본적으로 하나의 팀으로 라이벌에 대항한다고 여겼다”면서 “한일전을 이기면 아시아 최고의 팀이 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매진했다”고 설명했다.

역사적인 첫 골을 넣은 랜디 희수 그리핀은 “결과는 실망스러웠지만 일본전은 최고의 경기력이었다”며 “골을 넣고 다양한 감정을 느꼈다. 자랑스럽고 만족스러웠지만 결과적으로 패해 아쉽고 슬프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주장 박종아는 “결과는 졌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경기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수사 갈등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