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7.10.13 09:00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북핵 위협 관리 가능”

등록 : 2017.10.13 09:00

“외교가 통하길 기대하자”

트럼프 입장 변화 가능성도

12일 미국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1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해 지금은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면서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 예고 없이 등장, 자신을 둘러싼 최근 ‘퇴진설’에 먼저 선을 그은 뒤 “당장 그(북핵) 위협은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시간이 흘러 상황이 지금보다 커지면… 글쎄,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하자”고 말했다.

북한에 대해 “매우 좋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개발해 왔고, 매우 좋은 핵 재진입 수단을 개발 중인 국가인 만큼 미국인들은 우려를 가져야 한다”면서도 “그 나라가 (미국) 본토에 도달할 (핵 미사일) 능력을 갖출 수는 없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백악관 ‘2인자’인 켈리 비서실장의 이 같은 언급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북핵 위협, 그리고 미국과 북한의 정상들 간 ‘말 폭탄’을 주고받는 긴장 상황을 진화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에 대해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 ‘군사 옵션 실행’마저 시사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입장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북한과 2, 3개의 직접 대화 채널을 갖고 있다”고 밝혔는데,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에게) 꼬마 로켓맨(김정은)과의 협상은 시간 낭비라고 말했다”며 평가절하한 바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