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3 09:34

박지성 모친상에 맨체스터가 보낸 메시지

등록 : 2018.01.13 09:3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모친상과 조모상을 동시에 당한 박지성(36)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을 향한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박지성의 전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이 박지성을 위로했다.맨체스터 구단은 박지성과 박지성을 사랑하는 한국 축구팬들을 위해 구단의 한국판 SNS 계정을 통해 위로의 말을 전했다. 여기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을 위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혔다.

맨체스터는 박지성이 잉글랜드에서 전성기를 누린 시절 뛴 팀이자 스타로 발돋움 하는 데 큰 영향을 받은 팀이다. 전 소속 팀이지만 옛 동료가 당한 슬픔을 위로하는 맨체스터 구단의 의리가 돋보인다.

한편 박지성은 12일 오전, 지난해 연말 당한 교통사고로 병상에 있던 어머니 장명자 씨를 잃은 데 이어 저녁 할머니 김매심 씨가 요양원에서 향년 82세로 세상을 떠나 큰 슬픔에 잠겼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송영무 “기무사 문건 비공개는 정무적 판단” 해명에도 의문 여전
닻 올린 7월 국회... 與野 ‘법사위 권한’ 놓고 샅바싸움 본격화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