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6.29 04:40

산불진화용 헬기 담수량 검증 뭉갠 ‘전북도’

등록 : 2018.06.29 04:40

4년간 2개 업체와 73억 임차계약

조종사 추락 우려 적게 넣고 운항

부풀리기 만연ㆍ예산낭비 지적

道, 논란 커지자 도의회서 두 차례

실험 약속해 놓고 모르쇠 일관하더니

지방선거 후 해당 도의원 바뀌자

“계획 없다” 돌변 ‘유착 의혹’만 키워

전북도가 지난해 민간업체로부터 임차한 산불진화용 헬기가 운항을 마치고 임실군 주기장에 착륙해 대기하고 있다.

전북도가 산불진화용 민간 헬기의 담수용량 부풀리기가 만연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헬기가 규격대로 방화수를 채워 이륙할 수 있는지를 직접 실험을 통해 검증하겠다고 말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팔짱만 낀 채 뭉개고 있다.안전문제ㆍ예산낭비 등과 직결된 사안이지만 관련 부서는 어물쩍 넘기며 책임을 피하는데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에서 임차한 산불진화용 민간 헬기의 조종사들이 추락 위험 등을 우려해 실제 계약한 담수용량대로 물을 가득 채우지 않고 운항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도의회 업무보고에서 실험을 통해 실제 검증하겠다고 두 차례 약속했다. 그러나 해당 약속은 7개월이 지나도록 지켜지지 않고 있다.

도가 민간업체와 계약한 과업지시서에는 ‘헬기는 계약규격에 적합한 산불진화용수를 담수 및 살수할 수 있는 장치를 장착하고 1.5시간 이상 체공하여 살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돼있다. 당시 산불헬기 의혹 수사에 착수했던 전북경찰청도 헬기 임대업체들이 헬기의 담수(인양)능력을 속였는지 확인하기 위해 실험 계획을 세웠다가 안전사고와 이에 따른 책임 소재 등을 이유로 실행하지 않았다.

도는 지난해 산불진화 등에 투입하기 위해 18억5,000여만원을 들여 2개 업체로부터 담수용량 2,000ℓ짜리 헬기 3대를 빌렸지만 실제 담수용량은 1,103㎏(ℓ)으로 추산돼 당초 계약규격의 55%에 불과, 담수용량 부풀리기 의혹과 헬기 1대당 3억원의 예산을 낭비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그런데도 도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이런 방식으로 3년간 A업체 등 2곳에 55억5,770만원에 달하는 임차계약을 몰아줬고 올해도 18억여원을 들여 같은 업체에서 헬기 3대를 임차했다. 담수용량은 지난해 2,000ℓ에서 올해는 1,500~1,800ℓ로 낮췄다.

허남주 전북도의원은 “당시 문제가 드러나자 도의회에서 검증 실험을 하겠다고 공언해놓고 어물쩍 넘기더니 이번엔 지방선거를 통해 도의원들이 바뀌자 실험하지 않겠다는 것은 전형적인 공무원들의 책임회피 처사”라며 “도와 해당 부서는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헬기 담수용량 부풀리기와 이에 따른 예산낭비를 없애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양정기 전북도 산림녹지과장은 “담수용량과 살수 능력을 실험하는데 운항시간만 2시간이상 걸려 연료비 등 비용문제가 발생하고, 업체의 헬기 재원은 조달청에 등록돼 있는 상태여서 굳이 도가 나서 자체적으로 검증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 실험하지 않았다”며 “올해도 조달청 기준에 맞춰 임차 계약했고 앞으로도 실험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 데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