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진구 기자

등록 : 2018.02.13 20:54

2PM 준케이 음주운전 적발… 면허정지 수준

등록 : 2018.02.13 20:54

2PM 준케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2PM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30)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준케이가 10일 오전 7시쯤 강남구 신사역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0.05%) 수준을 넘어선 0.074%였다. 동승자는 없었으며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저지르지는 않았다. 그는 경찰관에게 자신이 준케이임을 알리고 음주단속에 순순히 응했고, 단속 이후 매니저가 차를 끌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준케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준케이를 불러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6ㆍ13 선거판 흔드는 재건축ㆍ재개발 조합들
[단독] 남북 정상, 지난달 회담 때 ‘6ㆍ15 공동행사 약식 진행’ 합의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한쪽엔 연금펀드, 한쪽엔 투자상품...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