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구 기자

등록 : 2018.02.13 20:54

2PM 준케이 음주운전 적발… 면허정지 수준

등록 : 2018.02.13 20:54

2PM 준케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2PM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30)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준케이가 10일 오전 7시쯤 강남구 신사역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0.05%) 수준을 넘어선 0.074%였다. 동승자는 없었으며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저지르지는 않았다. 그는 경찰관에게 자신이 준케이임을 알리고 음주단속에 순순히 응했고, 단속 이후 매니저가 차를 끌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준케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준케이를 불러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짜오! 베트남] 은행 문턱 높아... 연이율 400%에도 전당포 찾는 사람들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