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1.29 16:09
수정 : 2018.01.29 19:30

LS그룹 지배구조 개편… 일감 몰아주기 가능성 차단

‘김상조 데드라인’ 3월 주총 앞두고 자발적 개혁

등록 : 2018.01.29 16:09
수정 : 2018.01.29 19:30

구자열 LS그룹 회장. LS 제공

LS그룹이 총수 일가가 대주주인 가온전선을 지주회사 체재로 편입하고 도시가스 계열사 예스코를 물적분할 하는 등 지배구조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재벌 개혁의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일감 몰아주기 가능성 등을 차단한 것이다.

29일 LS에 따르면 계열사 LS전선은 지난 24일 총수 일가가 보유했던 가온전선 지분 37.62% 중 31.59%(131만4,336주)를 303억원에 매입해 가온전선 대주주가 됐다. 가온전선은 사업 연관성이 높은데도 2008년 출범한 지주회사 LS 밖에 있던 유일한 계열사다. LS전선의 가온전선 지분 매입으로 지배구조는 LS-LS전선-가온전선으로 단순화됐다.

예스코는 오는 3월 주주총회를 통해 존속법인인 예스코홀딩스(가칭)와 사업을 담당할 신설법인으로 물적분할될 예정이다. 예스코는 LS 주력 사업들과 관련성은 적어도 총수 일가 지분(약 38%)이 상장기업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인 30% 이상이다.

예스코홀딩스가 기존 예스코 자회사인 예스코서비스 대한가스기기 예스코이에스 한성 한성피씨건설 한성플랜지 우성지앤티를 자회사로 편입해 지주회사가 되면 LS그룹은 LS와 예스코홀딩스의 양대 축으로 재편된다. LS 관계자는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투명성을 높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지배구조 개편”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집사’ 싱가포르행… 北美회담 준비 본격화
'음주청정지역?'… 술병 나뒹구는 연트럴파크
빅터 차 '北에게 미국과의 평화협정은 돈을 의미'
북미 실무협상 이끄는 성김… 美정부 최고 '한반도 전문가'
'블랙리스트, 재판영향 없다?' 현직판사까지 비판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빨간줄 쫙쫙… 굴욕 당한 트럼프 편지 “F 학점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